최영일 순창군수 당선…846표차
상태바
최영일 순창군수 당선…846표차
  • 조재웅 기자
  • 승인 2022.06.08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원 오은미 진보당 후보 2115표차 ‘낙승’

군의원 다선거구, 손종석·마화룡·조정희 후보 당선

전라북도지사 김관영 후보 82.11% 득표 ‘압승’

전라북도교육감 서거석 후보 2.72% 차 ‘신승’
최영일 군수 당선자가 지난 1일 개표 결과를 들은 후 아내와 아들, 지지자들과 함께 당선 소식에 환호하고 있다.
오은미 전북도의원 당선자가 2일 새벽, 개표가 끝난 후 국민체육센터에서 당선증을 받고 있다.

 

무소속 최영일 후보가 민선 8기 순창군수에 당선됐다.

최영일 당선자는 지난 1일 치러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9380(52.36%)를 얻어 8534(47.63%)를 얻은 최기환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846표 차이로 누르고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전라북도의회 도의원 선거에서는 진보당 오은미 후보가 9977(55.92%)7862(44.07%)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손충호 후보를 2115표 차이로 앞서며 낙승을 거뒀다.

순창군의회 군의원 다 선거구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손종석·마화룡·조정희 후보가 무소속 최해석·정은서 후보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전라북도지사 선거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관영 후보가 591510(82.11%)를 득표하며, 128828(17.88%)를 득표한 국민의힘 조배숙 후보에 압승했다.

전라북도교육감 선거는 서거석 후보가 31247(43.52%)를 얻으며, 천호성(285753, 40.08%) 후보와 김윤태(116813, 16.38%) 후보를 제치고 신승했다.

광역의원 비례대표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518461(71.88%), 국민의힘 118548(16.43%) 정의당 61511(8.52%), 기본소득당 8532(1.18%), 진보당 11711(1.62%), 한류연합당 2451(0.33%)로 집계됐다.

최종 투표 결과 군내 선거인 23898명 가운데 18592명이 투표해 77.8% 투표율로 전국 평균 50.9%를 크게 웃돌았다. 도내에서 가장 높았고, 전국에서는 전남 고흥군과 동률(77.8%)로 경북 울릉(81.5%)·군위군(80.9%)의 뒤를 이었다.

 

최영일 당선자, 7개 읍·면서 앞서

두 군수 후보는 접전을 펼친 가운데 최영일 당선자가 순창읍과 복흥·쌍치면에서 표 차이를 벌리며 당선됐다.

두 후보의 읍·면별 득표수를 기호순으로 보면 순창읍 최기환 후보 2355, 최영일 후보 2780인계면 452, 379동계면 646, 524적성면 345, 362유등면 337, 338풍산면 393, 479금과면 511, 499팔덕면 336, 430복흥면 466, 817쌍치면 303, 861구림면 866, 466표로 집계됐다. 거소투표는 147, 145관외사전투표는 1371, 1298표로 최기환 후보가 모두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잘못 투입·구분된 투표지는 최기환 후보가 6, 최영일 당선자가 2표다.

최영일 당선자는 순창읍 425·복흥면 351·쌍치면 558표 차이로 3개 읍·면에서 큰 표차로 앞서며 차이를 벌렸고, 최기환 후보는 구림면 400·동계면 122·인계면 73·금과면 12표 차이로 4개 지역에서 앞섰지만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최영일 당선자는 팔덕(94풍산(86적성(17유등면(1)에서도 최기환 후보를 앞지르며 11개 읍·면 가운데 7개 지역에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최영일 당선자는 선거가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왔다. 이제 분열과 갈등을 털어내는 일에 앞장서겠다. 화합하고 소통하여 군민이 하나 되어 전국 제일가는 순창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분열과 갈등, 배척과 독식을 청산하고 군민의 행복과 희망찬 순창을 새롭게 열겠다지난 16년 의정활동을 밑거름으로 경험과 경륜을 살려 위기의 순창을 희망의 순창으로 바꿔내겠다. 약속드렸던 5가지 군정 공약을 반드시 이행하겠다. 원칙과 상식이 바로 서고 모두 존중되는 순창을 만들어가겠다. 더 열심히, 더 깨끗하게, 더 정직하게 땀 흘려 따뜻한 순창공동체 회복을 위해 발 벗고 나서겠다. 현장에서 답을 찾고 더 낮은 자세로 소통하며 약속은 반드시 지키고 실천하겠다. 오직 군민만 바라보며 겸손한 마음으로 공정한 순창을 이뤄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은미 당선자, 11개 읍·면 모두 상대 후보 따돌리며 낙승

진보당 오은미 전라북도의회 의원 당선자는 거소투표와 관외 사전투표를 제외하고 11개 읍·면 전체에서 더불어민주당 손충호 후보를 앞섰다.

두 후보의 읍·면별 득표수를 기호순으로 보면 순창읍 손충호 후보 2329, 오은미 후보 2822인계면 333, 501동계면 521, 614적성면 320, 381유등면 265, 416풍산면 360, 521금과면 461, 512팔덕면 313, 457복흥면 565, 699쌍치면 394, 762구림면 454, 875표로 나타났다. 거소투표는 158, 134관외사전투표 1384, 1269잘못 투입·구분된 투표지 5, 14표였다.

오은미 당선자는 순창읍(493)과 구림면(421)에서 400표 이상의 차이로 크게 앞섰고, 쌍치면(368)에서도 300표 이상을 앞섰다. 다른 지역에서는 인계 168·풍산 161·유등 151·팔덕 144·복흥 134·동계 93·적성 61·금과 51표 차이를 보였다.

오은미 당선자는 군민 여러분께서 저에게 보내주신 압도적 지지는 위기에 처한 순창을 살리기 위해 모든 지혜와 힘을 다바쳐 나서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생각한다. 나아가 선거기간 확산된 분열과 대립, 반목과 질시를 걷어내고 뜻과 마음을 하나로 모아 군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길에 앞장서라는 지상명령이었다고 생각한다군민을 하늘로 여기고 군민의 뜻을 받들어 신명을 다 바쳐 저에게 맡겨진 소임을 다 해나가겠다. 그동안 어떠한 시련과 난관 속에서도 신념을 잃지 않고 20년 진보정치의 한길을 개척해 왔듯이 처음 도의회에 입성했던 그때의 초심을 기억하며, 제가 약속했던 여러 공약을 반드시 실행해 나가고자 한다. 뜨거운 지지 감사드리며 삶의 현장에서 다시 찾아 뵙겠다고 인사했다.

 

군의원 다선거구 손종석·마화룡·조정희

8대 순창군의회, 더불어민주당 싹쓸이

순창군의원 다 선거구 선거는 더불어민주당 손종석·마화룡·조정희 후보가 무소속 최해석·정은서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다.

후보의 지역별 득표수를 기호순으로 보면 풍산면 손종석 394, 마화룡 144, 조정희 202, 최해석 61, 정은서 70금과면 379, 216, 176, 118, 114팔덕면 309, 78, 167, 101, 106복흥면 113, 783, 306, 43, 52쌍치면 521, 29, 91, 36, 487구림면 322, 95, 187, 615, 102표로 집계됐다. 거소투표는 48, 17, 32, 10, 10관외사전투표 456, 134, 186, 137, 121잘못 투입·구분된 투표지 12, 1, 3, 1, 4표였다.

후보별 최종 투표수는 손종석 2554(33.65%), 마화룡 1497(19.72%), 조정희 1350(17.78%), 최해석 1122(14.78%), 정은서 1066(14.04%)로 나타나며 손종석 후보가 전 지역에서 고른 득표를 하며 홀로 30%대 지지율로 무난하게 당선됐다.

무소속 최해석·정은서 후보는 처음 선거에 출마하며 선전했지만, 3위인 조정희 후보와 각각 228·284표 차이를 보이며 낙선했다.

다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모두 당선되고, ·나 선거구에서 후보 등록한 더불어민주당 신정이·이성용·최용수·오수환 후보가 무투표 당선되고, 비례대표 기초의원도 더불어민주당 김정숙 후보가 무투표 당선되며 제8대 순창군의회는 제7대와 마찬가지로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의석을 차지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하우스 고설재배 수박 1200통 판매 사연
  • ‘금산골프장’ 확장 놓고 ‘찬반’ 논란
  • 수술받은 며느리 대신 ‘할미 육아’를 시작했습니다
  • 순창군, 인구감소율 전국 1위 불명예
  • [조재웅]주민에게 호소합니다
  • 금산골프장 확장 주민설명회 8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