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효소스생산동, 지역식품산업 다각화 앞장
상태바
발효소스생산동, 지역식품산업 다각화 앞장
  • 정명조 객원기자
  • 승인 2022.06.2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월에 개관한 순창발효소스생산동이 순창군 발효식품산업육성정책과 발을 맞추어 순항 중이다.

위탁 운영기관인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은 전국 최초의 제조업형 공유주방을 지난 2월에 등록하였으며 올해 전국단위로 공유주방 사용업체를 모집할 예정이다. 그리고 현재까지 발효토마토고추장 소스를 비롯하여 총 7건의 제품개발을 완료했으며, 연계사업의 활용을 통해 관내 식품기업체 53개소를 지원하고 있다.

지역 전통 장류 제조업체인 향적원(대표 곽상용)은 소스류 포장을, 육가공 전문기업체인 풀빛농장(대표 박창주)은 유산균 스테이크 소스를 생산했다. 전주시에 소재하는 촉촉버거는 자체 프랜차이즈망 구축의 일환으로 불고기 버거소스와 야채 소스 개발을 진행 중이고, 아딸(대표 이현경)은 밀키트 제품에 사용될 쫄면 소스, 닭강정 소스 등의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직접 생산 및 판매 시스템의 구축을 위한 활동도 주목된다. 순창군에서 독자개발한 토마토발효고추장을 활용한 고추장소스와 초장소스는 관내 10개 업체에 기술이전을 하였으며, 시험 판매를 완료하고 출시를 목전에 두고 있다.

한편 진흥원은 소스류 산업확장, 창업지원을 위해 제품개발 지원을 비롯한 다양한 사업화 및 기술지원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장류시장의 성장 정체에 대비하기 위해 군은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으며 특히 소스시장은 신성장 시장으로 우리 지역이 반드시 선점해야하는 시장이라며 기존 전통장류업체의 사업다각화, 새로운 창업기업의 도전을 위한 여러 지원책을 시행 중이라고 전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수직 인수위 구성…4개 분과 15인
  • 재난기본소득 군민 1인당 50만원 지급 확정
  • 최영일 순창군수 당선…846표차
  • 금산골프장 18홀 확장 추진 논란
  • 7대 광역시 판화교류전 개최
  • 최영일 군수 당선자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