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지만 큰 꿈 -전봉준을 생각하며
상태바
작지만 큰 꿈 -전봉준을 생각하며
  • 김예훈
  • 승인 2022.06.29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예훈(순창북중3)

전봉준을 생각하며

 

김예훈(순창북중3)

 

전봉준은 꿈을 꿨다

이곳에서 그들이 물러난 꿈을

백성을 위하는 사람만이 남아 있는 꿈을

 

나라가 바로 서면

당장 고향에서 농사를 짓는 꿈을 꿨다

외세에 수십 번 쓰러져도

부하가 등 뒤에서 배신하더라도

어둠이 앞을 가로막아도

 

다시 뜨는 해를 막을 수 없듯이

봉준이는 꿈을 꾸었다

 

서러운 백성들이 죽창 대신

논과 밭에서 풍년가를 부르는 꿈을

 

이 나라 후손들이 내 꿈을 이어가는

꿈을 꿨다

 

이 작품은 순창교육지원청의 꿈너머꿈수업으로 실시했던 동학농민혁명바로알기 결과물이다. 동학농민혁명을 시나 수필, 신문기사, 동영상, 인물 취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재구성하는 수업활동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인계면향우회 정기총회…회장 이·취임식
  • 풍산 출신 김예진 씨, '히든싱어'-노사연 편 우승
  • 금산골프장 확장 관련 공청회 개최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축협 한우식당, 결국 향교 옆에 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