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인구감소율 전국 1위 불명예
상태바
순창군, 인구감소율 전국 1위 불명예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2.08.03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일 군수 민선 8기 공약 돌파구 될까…
군민들 “모든 역량, 인구증대방안 집중”
이지연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이 지난달 28일 정부세종청사 1공용브리핑실에서 "2021년 인구주택총조사(전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2022.7.28. 연합뉴스)
이지연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이 지난달 28일 정부세종청사 1공용브리핑실에서 "2021년 인구주택총조사(전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2022.7.28. 연합뉴스)

 

지난해 전국 기초자치단체 인구소멸지역’ 89곳에 지정된 군이 인구 관련 각종 지표에서 심각한 성적표를 받았다.

통계청이 지난달 28일 발표한 ‘2021년 인구주택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군은 전국기초자치단체 229곳 중에서 인구증가율 -4.2%229위를 기록하며, 인구감소율 전체 1위에 오르는 불명예를 안았다. 인구감소율 2위는 -4.1%의 임실군이다.

 

작년 11군 총인구 25483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1일 기준으로 군의 총인구는 25483(12333, 13150)으로 조사됐다. 작년 동일시점 기준 군내 주민등록상 인구수 26890명과는 1407명이 차이나는 수치다.

지난달 29일 오후 군청에서 만난 행정과 오득영 인구정책담당은 이 차이에 대해 “‘인구주택총조사는 조사원이 세대를 일일이 방문해 주택과 가구원을 종합적으로 조사하는 방식이지만, ‘주민등록은 전입·전출 신고에 의한 단순 숫자만 나타내기 때문에 실제 거주하고 있는 인구와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군내 출생아 수 202187

군내 출생아 수는 2020166명에서 202187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사망자 수는 2020394, 2021350명이었다. 출생아 수에 비해 사망자 수가 월등히 많아 군의 인구자연감소는 해마다 심화되고 있다.

군청에서 받은 2021년말 기준 연령별 인구 수를 살펴보면 0~172964(20203261명에서 297명 감소) 18~497213(20207880명에서 667명 감소) 49398(2020427명에서 29명 감소) 50세 이상 16678(202016669명에서 9명 감소)으로 파악됐다.

 

합계출산율 0.95로 떨어져

특히 군은 합계출산율(한 여성이 가임기간에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에서 지난 20174, 20182, 20205위 등 전국 상위권에 자리해왔다. 2020년도 합계출산율 1.66으로 전국 5위를 차지했던 순창군의 2021년 합계출산율은 0.95로 떨어졌다.

오득영 담당은 전반적으로 49세 이하 연령층에서 감소 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49세와 50세 이상은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봤을 때, 앞으로 인구증대방안은 청년층을 어떻게 유입시킬 것인가에 달려있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최영일 군수 군 차원 역량 집중 지시

오득영 담당은 이어 최영일 군수님께서 보편적 복지를 공약으로 말씀하셨고, 정부 지침인지방소멸대응기금의 현금성 지원 불가 지침을 지적하며 자치단체의 자율성 보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면서 “0~19세 군내 주민등록 아동청소년 월 40만원 지급, 20~39세 청년종자통장 지원금 월 30만원 지급, 지역주민과 귀농귀촌인을 위한 순창형 전원마을 500호 조성, 11촌 맺기, 고향사랑기부제까지 군 차원의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외지에서 오는 사람에게 혜택 필요

인구감소율 전체 1위 소식을 들은 한 주민은 아기 울음소리가 사라지고, 학생들이 줄고, 젊은이들이 떠나가는 우리 고향 순창이 놓인 현실이 몹시 서글프다면서 젊은 군수가 새롭게 취임했으니, 군민과 힘을 모아서 살기 좋은 순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이제 더 이상 건물짓고 애먼 데 돈 쓰지 말고, 인구를 늘릴 수 있는 보육과 교육, 청년일자리 등에 모든 역량을 쏟아부어야 한다면서 필요하다면 주민들과 긴밀히 협의해서 주민의 이익을 손해보더라도 외지에서 오는 사람들에게 혜택을 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전북 인구 하루 평균 15명 감소

전라북도 인구는 출생아 수에 비해 사망자 수가 증가하는 인구자연감소가 심화되고 있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도내 출생아 수는 4189명으로 전년 4702명 대비 10.9%, 513명이 감소했다.

특히 인구 1000명당 출생아 수4.2명으로 전년 대비 0.7% 줄면서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에서 꼴찌였다. ‘합계출산율’(한 여성이 평생 낳을 것으로 추정되는 출생아 수)2/4분기 0.91명으로 전년 대비 0.09명이 줄어들며 사상 최저치를 나타냈다. 올해 상반기 혼인 건수는 전년 3617건 대비 무려 14.2%가 감소한 3105건으로 조사됐다.

통계를 근거로 도내 하루 평균 출생아 수는 25, 사망자 수는 40, 혼인은 19건 등으로 하루 평균 15명의 인구가 자연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나라 65세 이상 전체 16.8%

4년 이내 초고령사회 진입 가능성

우리나라 인구는 1949년 공식 집계를 시작한 이후 지난해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111일 기준 우리나라 인구는 51738000명으로 전년 대비 0.2% 줄면서 91000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인구는 줄었음에도 65세 이상 인구는 8707000명으로 전체 인구의 16.8%를 차지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보다 5.1%, 419000명이 늘어난 수치다.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전체 인구의 14%를 넘으면 고령사회, 20%를 넘으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65세 이상 인구 구성비율이 매년 약 1%포인트씩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우리나라는 4년 이내에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

한편, 나 홀로 사는 ‘1인 가구7176000가구로 700만 가구를 처음 돌파했다. 1인 가구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 수의 1/3을 넘어섰다. 대가족에서 핵가족으로 변화된 데 이어서 앞으로는 1인 가구가 보편적 가구 형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15~64세 생산연령인구도 꾸준히 감소하면서 지난해에는 전체 인구의 71.4%, 36944000명으로 줄었다.

 

우리나라 합계출산율 세계 최저

인구보건복지협회(회장 김창순)가 최근 발간한 유엔인구기금 ‘2022 세계인구현황보고서한국어판에 따르면, 올해 세계 총인구수는 795400만 명으로 지난해보다 7900만 명 증가했다. 2020~2025년 세계 인구성장률은 1.0%이며, 우리나라 인구성장률은 0%였다. 우리나라 0~14세 인구 구성 비율은 12%로 세계평균 25%의 절반 이하에 머물렀다. 65세 이상 인구비율은 16.8%로 세계평균 10%보다 높았다. 합계출산율은 1.1명으로 세계 최저 순위(198)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하우스 고설재배 수박 1200통 판매 사연
  • ‘금산골프장’ 확장 놓고 ‘찬반’ 논란
  • 수술받은 며느리 대신 ‘할미 육아’를 시작했습니다
  • 순창군, 인구감소율 전국 1위 불명예
  • [조재웅]주민에게 호소합니다
  • 금산골프장 확장 주민설명회 8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