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살 골드스타 선풍기’와의 인연
상태바
‘32살 골드스타 선풍기’와의 인연
  • 유희경
  • 승인 2022.08.0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희경(복흥 추령)

 

특별한 인연

Goldstar Accent(골드스타 액센트)(어째 거꾸로 조립되어있네) 선풍기다.

친정 엄마랑 다름없는 우리 고모의 혼수품, 32년 전에 터치식이고 리모콘이 있던 선풍기.

그 당시 중학생이었던 내 눈에는 아주 신박한 녀석이었다.

8년쯤 고모가 쓰시고 선풍기 목이 딸까닥, 수리도 안된단다. 대학 다니던 나는 아깝다면서 버스를 몇 번 갈아타는 수고와 부끄러운 시선쯤은 기꺼이 감내하며 그 선풍기를 무작정 자취방으로 가지고 왔다.

그때부터 버려진 선풍기들을 주워다가 분해시키고 조립하면서 가까스로 요녀석을 살려냈다.

그리고 24년째 나와 함께 한다. 우리 서방님보다도 더 오래된 녀석이다.

며칠 전 아쉽게도 17년을 함께한 냉장고를 보냈다. 몇 번의 소생술로 3년을 연장시켰지만 (전원 빼놨다 다시 켜기) 시원섭섭 잘가라~~.

Goldstar 요녀석도 턱턱 거린다. 아직은 때가 아니다.

무던히도 찌질했던 나의 대학생활을 함께하고 이젠 예쁜 세 따님에게도 시원함을 선사해주는 요녀석이 신통방통하며 고맙다.

근래 요녀석 행방을 고모에게 영상으로 전했더니 깜짝 놀래신다.

그리고 구입 당시 최고 비싼 선풍기였다면서~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Goldstar

아직 널 보낼 순 없다오~

올 여름도 잘 부탁한다.

(유희경 씨가 지난 7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을 동의를 얻어 싣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중학생 ‘같은 질문 다른 생각’ 좌담회
  • 추억의 1950년대 말 순창읍내 풍경
  • 청소년수련관·상담복지센터 재위탁 ‘부결’
  • 군 2022년 인건비 900억원 육박…자주재원 30% 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