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인공관절 수술비 최대 100만원 지원
상태바
무릎인공관절 수술비 최대 100만원 지원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2.09.21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70세 이상 중위소득 100% 이하 대상

군이 도내 최초로 지난해 12월 무릎 인공 관절 수술비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1년 이상 군에 주소를 두고 거주 중인 만 70세 이상 주민을 대상으로 무릎인공관절 수술비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원 조건은 국민건강보험료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로 가구원 수 2인 기준 직장가입자 114816, 지역가입자 103218원 이하가 해당된다. 지원항목은 무릎 인공관절 수술비, 진료비, 검사비 등이다. 지원금액은 한쪽 무릎 수술 시 최대 50만원, 양쪽 무릎 수술 시 최대 100만원이다. 전북, 전남, 광주광역시 소재 의료기관에서 수술을 받아야 지원이 가능하다.

신청 시 구비서류는 진단서(소견서) 건강보험 자격확인서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최근 3개월내역) 주민등록등본이 필요하다.

반드시 수술 전에 신청서를 먼저 제출한 후 대상 여부를 결정받아야 하며, 지원대상자로 선정 전 발생한 수술비는 지원하지 않는다.

또한, 60세 이상 의료급여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은 노인의료나눔재단과 연계하여 무릎 인공관절 수술비를 지원하고 있다.

순창읍터미널 부근에서 만난 한 주민은 나이가 들면 정말이지 무릎 통증 때문에 걷는 게 무척 힘이 든다면서 군에서 무릎 수술비를 지원해 준다니까 이 참에 자녀들과 상의하고 잘 알아봐야겠다고 말했다.

보건의료원 박미숙 과장은 퇴행성 무릎관절증으로 불편과 통증을 겪는 노인분들이 많지만, 수술비용의 부담으로 치료를 포기하고 고통을 참고 사시는 사각지대 어르신이 많다앞으로도 노인분들에게 따뜻한 복지로 건강하고 행복한 삶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수술 전에 보건의료원(063-650-5245)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산골프장 확장 반대 대책위 ‘결성’
  • 김현수 이장(62·금과 내동마을)
  • 금산골프장 반대대책위 2차 회의
  • 태풍 지나간 ‘추석 대목 장날’ 풍경
  • 금산골프장 반대대책위, 성명발표 및 반대서명운동 돌입
  • [조재웅]타이어공장과 골프장 빗댈 일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