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들녘길-정봉애
상태바
[독자시] 들녘길-정봉애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2.11.09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들 녘 길

 

성원 정봉애

 

활기 넘치던 젊음은

세월 속에 저버리고

 

쉴 새 없이

허덕이며 여기까지 왔건만

 

돌이켜보니 가진 게

아무 것도 없고 몸은 낡아

 

병고에 신음하며

허공을 바라보니

 

허공 역시 가진 게 없이

텅 비어있고

 

중천에

뜬구름만 오락가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창군 올해 첫 인사발령
  •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출마예상자
  • 최영일 군수 신년대담 “‘아동 행복수당’ 18세 미만 월 40만원씩 지급” 추진 계획
  • 제2대 체육회장 선거…19일 향토회관
  • 군청 인사 예고 이르면 오늘(4일) 발표
  • 설 대목장날, 가족 만날 기대감 부풀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