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도 사람처럼]시마(詩麻)-채광석 시인
상태바
[꽃도 사람처럼]시마(詩麻)-채광석 시인
  • 채광석 시인
  • 승인 2022.11.16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광석 시인

 

시마(詩麻)

 

얼굴빛이 맑아졌다는 이야길 듣고

휘휘 손사래를 쳤는데

요즈음 대체 무슨 약 먹냐

하두 추궁들을 해와서

여보 친구,

내 얼굴에 시마(詩麻) 한 놈 안 보이나

오래 쳐다보지 말게나

금방 옮겨 붙는다네

 

채광석 시인. 1968년 순창에서 태어났다. 성균관대학교 재학 중인 23세 때 등단했다. 하지만 등단은 대학 재학 중 사법고시 합격등과는 화려함의 결이 전혀 다르다.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대에 절필을 한 후, 나이 쉰이 넘은 지난 20192번째 시집 <꽃도 사람처럼 선 채로 살아간다>를 펴냈다. <오월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인계면향우회 정기총회…회장 이·취임식
  • 풍산 출신 김예진 씨, '히든싱어'-노사연 편 우승
  • 금산골프장 확장 관련 공청회 개최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축협 한우식당, 결국 향교 옆에 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