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골프장 확장 반대 9차 촛불문화제
상태바
금산골프장 확장 반대 9차 촛불문화제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2.11.2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장 확장되면 개발업자만 1000억원 이익”
“강천산에 100만 명 오지만 경제활성화 안돼”
한 어린이가 촛불문화제에 참석해 촛불을 세우고 있다.
한 어린이가 촛불문화제에 참석해 촛불을 세우고 있다.

 

금산골프장 더 이상 확장하면 안 됩니다. 금산은 순창의 진산, 순창을 대표하는 산으로 군민들은 각자 금산에 대한 추억을 가지고 있습니다. 골프장을 18홀로 확장하게 되면 금산의 원래 모습은 사라지게 될 것입니다. 엄청난 양의 나무와 숲이 사라져 장마와 폭우에 산사태가 날 우려가 큽니다. 당연히 골프장에는 잔디 말고는 살아남는 게 없습니다.”

순창금산골프장 18홀 확장반대 주민대책위원회’(공동대책위원장 조현숙·남궁단·안욱환·김영성·신복남)가 지난 17일 오후 7시 순창읍중앙쉼터에서 개최한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위한 추모제 및 금산골프장 확장 반대 9차 촛불문화제에 참석한 한 주민은 금산골프장 확장 반대 이유를 이같이 전했다.

또 다른 주민은 골프장 확장에 따른 개발이익, 공사이익, 부동산이익 모두 순창의 것이 아니다라며 골프장 확장에 따른 개발이익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확장대상 골프장 부지의 평당 공시지가는 평균 6155원입니다. 지금 운영되고 있는 기존 9홀 골프장의 평당 공시지가는 119000원입니다. 현재 공시지가로만 계산해도 골프장 확장 허가가 나는 순간 19.3배의 이익이 발생해 1000억원이 넘는 이익이 개발업자에게 돌아갑니다. 땅주인은 사업자인 디케이레져와 광주에 사는 조 모씨(디케이레저를 설립한 대광건영 대표이사)입니다.”

골프장 확장을 반대하는 한 주민은 순창읍내 금산 골프장 확장을 반대하는 것이지 골프장 건설을 무조건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골프장 확장 위치가 순창읍내라는 것에 반대하는 것이라며 골프장 확장이 지역경제활성화에 도움이 안 되는 이유를 설명했다.

매년 100만 명의 관광객이 오는 강천산은 순창의 경제활성화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나요? 연간 10만 명 정도로 기대하는 골프장 이용객이 골프장 안에 있는 한식당, 카페를 이용한다면 순창은 이들에게 무슨 이익을 기대해야 할까요?”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인계면향우회 정기총회…회장 이·취임식
  • 풍산 출신 김예진 씨, '히든싱어'-노사연 편 우승
  • 금산골프장 확장 관련 공청회 개최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축협 한우식당, 결국 향교 옆에 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