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암 신경준의 '여암유고' 국역본 출간
상태바
여암 신경준의 '여암유고' 국역본 출간
  • 림재호 편집위원
  • 승인 2023.01.18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문화원(원장 전인백)이 지난 해 말 여암 신경준 선생의 여암유고국역본을 출간했다.

여암(旅庵) 신경준(申景濬·1712~1781)은 지리·역사·언어·과학기술 등 여러 방면에서 걸출한 저술을 남긴 18세기 대표 실학자이다. 귀래정(歸來亭) 신말주(申末舟) 선생의 11대손으로 순창읍 남산마을에서 태어났다.

여암 선생 후손들은 18세기 말엽부터 여암 문집 간행을 준비했으나 100여 년이 지나서야 1910년에 여암유고(旅菴遺稿)라는 이름으로 초간본이 출간되었다. 초간본은 135책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권별 구성은 다음과 같다.

161()의 시가 실려 있다. 2는 화방재사 1편과 서() 10편이다. 3은 시집이나 문집에 쓴 22편의 서()가 실려 있다. 4는 기문(記文) 22편이 실려 있다. 5는 발문(跋文) 11, () 3, () 1, () 2편이 실려 있다. 6은 전문(箋文) 6, 상량문(上樑文) 2, 축문(祝文) 1, 제문(祭文) 3, 애사(哀辭) 4편이다.

710은 잡저(雜著) 10편이 실려 있다. 특히 권10<순원화훼잡설>1744년 충청도 직산에서 순창 집으로 돌아간 뒤 지은 것이다. 11은 비명(碑銘)과 묘갈명(墓碣銘)이 실려 있다.

12는 묘지명(墓誌銘)과 행장(行狀), ()이 실려 있다. 13은 부록(附錄)과 발()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발행한 여암유고국역본 1권은 권16까지를, 국역본 2권은 권713까지를 수록하고 있다. 여암유고를 국역한 이기범 경기대 교수(문학박사)는 수년에 걸쳐 여러 차례 순창읍 남산마을을 방문하고, 여암 선생 묘소 비문을 탁본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경기도 안성천 옆 소사벌과 충청도 직산 등 여암 선생의 흔적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달려가는 노력을 다하며 135책 분량의 여암유고초간본 국역사업을 완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과초등학교 100주년 기념식 4월 21일 개최
  • 우영자-피터 오-풍산초 학생들 이색 미술 수업
  • “조합장 해임 징계 의결” 촉구, 순정축협 대의원 성명
  • 재경순창군향우회 총무단 정기총회
  • 순창군청 여자 소프트테니스팀 ‘리코’, 회장기 단식 우승
  • ‘초연당 정원 음악회’ 꽃·술·음악에 흠뻑 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