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교, 2023년도 춘기 석전대제 봉행
상태바
향교, 2023년도 춘기 석전대제 봉행
  • 강신영 팀장
  • 승인 2023.03.08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사진 군청 문화관광과 강신영 팀장

 

순창향교는 지난달 28일 공기 제2574년을 맞이해 향교 대성전에서 유림과 군민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춘기 석전대제를 봉행했다.

석전대제는 최영일 군수가 초헌관을, 신정이 군의회의장이 아헌관을, 김용식 노인회장이 종헌관을 각각 맡아 헌작(제례시 술잔을 올림)했다.

석전대제는 문묘에서 공자를 포함한 선성과 선형에게 제사를 지내는 의식으로, 순창향교는 중국의 5(공자, 안자, 증자, 자사, 맹자), 10(공자의 뛰어난 제자 10), 송나라의 6(주돈이, 소옹 등)과 우리나라 동국 18(설총, 최치원, 안향, 정몽주 등)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유양희 전교는 최영일 군수께서는 민선 8기 임기를 시작하자마자 순창군수 고유례는 물론 지난해 가을 추기 석전대제에 참석하셨을 만큼 향교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올해 초에는 재난방지시설로 소화전을 새로 설치해 주셔서 이에 대해 유림들을 대표하여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최영일 군수는 평소 전통문화 계승과 유교문화 창달을 위해 애쓰시는 향교 유림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앞으로도 우리 전통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창인 조합장 ‘구속’ ‘사안 가볍지 않아’
  • 발바닥 교육(34)수건을 돌리고 학교에서 나온다
  • ‘니나의 밀밭’ 이하연 농부
  • 최영일 군수, 2년 연속 군내 전체 마을 순회 ‘소통’
  • 고창인 조합장‘기소’되면 순정축협 대행체제 운영
  • ‘풍구’가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