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정봉애-봄의 향연
상태바
[독자시]정봉애-봄의 향연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3.03.15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의 향연

 

성원 정봉애

 

드넓은 깍금 언덕바지에

빨갛고 노란 색색가지 수선화

새들의 지저귐 속에

활짝 미소 짓는다.

 

은은한 향에 취한 상춘객

꽃과 어우러져

꽃인지 사람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어라.

 

세월도 봄에 취했는지

히죽히죽

주책없이 비슬거리며

잽싸게 흘러를 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순정축협 노조, 돌아가며 순창·정읍서 1인 시위
  • 순창농협, 옛 정마트 땅 고가 매입 추진 ‘논란’
  • 발바닥 교육(31) 식판(食板)을 들기가 힘들다
  • 금과초 40회 동창 23번째 만남
  • 순정축협조합장 폭행폭언 사건의 향방
  • 풍산추모공원 공동 대책위원장의 가을 단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