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읍 복실마을 군내 3번째 치매안심마을
상태바
순창읍 복실마을 군내 3번째 치매안심마을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3.05.31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내 60세 이상 치매환자 547명 등록·관리

 

군은 지난 18일 조석범 치매안심센터장(보건의료원장)을 포함해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과 마을주민 등 2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순창읍 복실마을에서 치매안심마을 지정 현판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은 지역주민들이 치매는 충분히 관리할 수 있는 질병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치매 환자와 가족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일상생활을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마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치매안심센터는 매년 노인 인구수 치매안심센터 접근성 주민 요구도 주민 적극성 사업확산 가능성 치매환자 수 등을 기준으로 치매안심마을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군은 5월 기준 60세 이상 치매환자 547명을 등록·관리 중이며 치매 조기발견 치료를 위해 매주 군내 마을을 방문해 치매조기검진을 하고 인지저하 대상을 의료원으로 내원시켜 신경심리검사와 감별검사 등 전문의의 치매검진을 하고 있다.

보건의료원 김한진 치매예방팀장은 지난 25<열린순창>과 전화 통화에서 이번에 복실마을은 경천주공아파트-장덕마을에 이어 군에서 3번째로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됐다면서 치매안심마을은 치매관리사업비 내에서 치매예방수칙 푯말을 세운다든지, 꽃밭을 조성한다든지 치매환자들이 친환경 공간에서 잘 생활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매조기검진과 인지강화교실을 운영하고 치매인식개선 캠페인 등 다양한 치매 예방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석범 보건의료원장은 인구의 고령화와 함께 치매 환자도 늘어나는 상황 속에서 치매 환자·가족이 지역사회에서 계속 거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앞으로도 치매안심마을의 확산을 통해 치매 환자·가족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마을을 조성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희승 대표변호사 소속 법무법인 고창인 조합장 2심 변호인단 맡아
  • 동계 황재열·김지환 부부 차남 황인재 선수 축구 국가대표 선발 ‘영예’
  • [칭찬 주인공] 김영현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주무관
  • 축협 이사회 ‘조합장 직무 정지 6개월’ 논란
  • 순창친환경연합(영)‘친환경 체험학습’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시간표 새로 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