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보행자를 지켜주세요
상태바
도로 위 보행자를 지켜주세요
  • 노연희 순경
  • 승인 2023.05.31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경찰서 교통관리계 순경 노연희

가정에서 부모가 아이를 보호하듯 도로에서 모든 운전자는 보행자를 보호할 의무가 주어진다. 그 의무는 갈수록 커지고 책임 또한 피할 수 없는 일로 보행자 보호의무에 대하여 잘 숙지하지 않을 경우 큰코다칠 수 있어 반드시 알고 넘어가야 한다.

현재, 도로교통법 제27조 보행자 보호 규정을 전제로 살펴보면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을 때에는 보행자의 횡단을 방해하거나 위험을 주지 아니하도록 그 횡단보도 앞에서 일시정지 하도록 규정돼 있다.

먼저, 모든 차의 운전자는 보행자가 횡단보도를 통행하고 있을 때는 물론 통행하려고 하는 때에도 일시정지하도록 의무를 강화했다.

둘째,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기가 설치되지 않은 횡단보도 앞에서는 보행자의 횡단 여부와 관계없이반드시 일시정지하도록 의무화됐다.

셋째, 차도와 보도가 구분되지 아니한 도로에 보행자의 통행이 차마에 우선하도록 개정된 보행자우선도로의 경우, 보행자는 도로의 전 부분을 통행할 수 있고, 운전자는 서행·일시정지 등 보행자 보호 의무가 부여된다.

넷째, 도로 외의 곳으로 아파트 단지 내 통행로, 주차장 등에서도 보행자 보호를 위해 서행 또는 일시정지 등 보행자 보호의무가 부여된다.

개정된 도로교통법에서도 알 수 있듯이 보행자 보호를 위해 운전자에게 주어지는 책임과 의무는 더욱더 커졌다는 점을 명심해야 하며, 위반 시 2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그렇다고 보행자도 이에 마냥 좋아할 일이 아니다. 보호 권한만으로는 안전이 담보된 것이 아니기에 스스로 지켜나갈 수 있는 무단횡단이나 보행 시 집중도를 떨어뜨리는 이어폰·스마트 폰 사용 등은 금지해야 할 일이다.

우선적으로 코앞에 닥친 보행자 우선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모든 운전자는 차분히 변화하는 교통흐름을 수용하겠다는 마음 자세가 필요하다. 또한, 보행자를 내 부모·형제처럼 여기고 보행자를 보면 서행·일시정지 습관을, 보행자는 주변을 살펴 보고 또 보고 걷는다면 예고 없이 찾아오는 위험은 없을 것이다.

노연희 순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희승 대표변호사 소속 법무법인 고창인 조합장 2심 변호인단 맡아
  • 동계 황재열·김지환 부부 차남 황인재 선수 축구 국가대표 선발 ‘영예’
  • [칭찬 주인공] 김영현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주무관
  • 축협 이사회 ‘조합장 직무 정지 6개월’ 논란
  • 순창친환경연합(영)‘친환경 체험학습’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시간표 새로 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