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웃음치료사
상태바
김정숙 웃음치료사
  • 황호숙 기자
  • 승인 2010.08.0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숙(43ㆍ순창 순화)씨는 “사람을 그려보면‘웃’자가 되잖아요, 어른들을 만나면 웃는 것이 훈련되지 않아선지 잘 웃지 않으셔요. 행복해서 웃는 게 아니라 웃어서 행복하다는 말을 자꾸 해드려요. 꽃이 피었을 때 벌 나비가 날아들듯이 사람도 웃음꽃이 피면 함께 하고 싶은 사람들이 모여들어 외롭지 않다고 항상 즐겁게 사시라고 하죠”

생소하고 특이한 ‘웃음치료사’는 “풍랑을 만나지 않는 삶은 없듯이 혼자 짊어져야 될 삶이 버거워 울고 싶던 그 순간에 웃음치료를 선택하게 되었다”는 김정숙씨는 노인운동치료사ㆍ발 관리 자격증 등을 갖춘 다재다능한 봉사활동가. 올 하반기부터는 군내 4개 마을 경로당과 노인증진센터, 남원보건진료소 등에서 웃음치료 강의를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과초등학교 100주년 기념식 4월 21일 개최
  • 우영자-피터 오-풍산초 학생들 이색 미술 수업
  • “조합장 해임 징계 의결” 촉구, 순정축협 대의원 성명
  • 재경순창군향우회 총무단 정기총회
  • 순창군청 여자 소프트테니스팀 ‘리코’, 회장기 단식 우승
  • ‘초연당 정원 음악회’ 꽃·술·음악에 흠뻑 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