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목에 수놓기’ 7월 6일까지 전시
상태바
‘광목에 수놓기’ 7월 6일까지 전시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2.06.29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름답고 섬세한 자수의 향연

 

3회 광목에 수놓기전시회가 오는 76일까지 옥천골미술관에서 열린다.

군민사회교육 광목에 수놓기회원들이 만든 다양한 전시 작품들을 둘러보노라면 뜨거운 여름의 열기를 잠시 식혀준다.

회원들은 금 손으로 한 땀 한 땀 바느질로 광목에 작품을 만들었다. 화려하지 않은 가방에는 아름다운 꽃이 새겨지기도 하고, 단순한 바늘꽂이에는 형형색색의 꽃들이 활짝 피어나기도 했다.

자수는 작은 것은 4시간, 큰 작품은 1주일 내내 매달리기도 한다. 회원들의 열정과 정성으로 빚어낸 작품이다.

양경자 강사는 봄의 꽃 잔치가 끝나고 잰걸음으로 이쁜 무더위가 찾아온 여름의 문턱에서 군민사회교육 광목의 수놓기의 바늘 정원으로 초대한다서툴고 부족하지만 열정 하나로 수놓은 우리들의 솜씨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시회 초대 인사를 전했다.

작품을 출품한 회원은 모두 19명이다. 김선미, 제지영, 박은희, 이기순, 아끼꼬, 김진아, 오현숙, 구채린, 박은이, 김민재, 김행자, 최정임, 임미자, 임정자, 박미옥, 이영희, 방미숙, 문효녀, 양경자.

자수 교육 관련 문의는 양경자 강사(010-3437-7731)에게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인계면향우회 정기총회…회장 이·취임식
  • 풍산 출신 김예진 씨, '히든싱어'-노사연 편 우승
  • 금산골프장 확장 관련 공청회 개최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축협 한우식당, 결국 향교 옆에 짓는다
  • 발바닥 교육(19) 다시 생각해 보는 교육자의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