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로그인 | PDF보기 | 전체기사
전체기사보기 자유게시판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구독신청
최종편집 : 2019.9.11 수 13:11
> 뉴스 > 여론광장 > 열린시
     
시골 버스
2019년 09월 05일 (목) 박달재 -

산길 넘고 들길 돌고 돌아
느릿느릿 지나가는 시골버스

정류장엔 낙엽만 구르고
기다리는 손님이 없다
어쩌다가 한 두분 마을 어르신들
그 분들마저 떠나가시면
누가 기다릴까

텅빈 들녘에 허수아비 사라지듯
시골버스도 사라질까
서글퍼진다

- 박달재 시인(구림 통안 출신)
 

ⓒ 열린순창(http://www.opench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 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전북 순창군 순창읍 순화로 25 | Tel 063-652-3200 | Fax 063-652-3199
등록번호 : 407-81-21073 | 발행일자 : 2010년 05월 05일 | 발행·편집인 : 임양호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임양호
Copyright 2009 열린순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opench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