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시장군수협의회 ‘자치분권 결의대회’
상태바
전북시장군수협의회 ‘자치분권 결의대회’
  • 열린순창
  • 승인 2019.09.10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숙주 협의회장, “자치분권 실현 노력하자”

▲익산시 솜리문화예술회관에서 ‘전북도민과 함께하는 자치분권 결의대회’가 열렸다.
광역중심의 재정분권 등 현실에 걸맞지 않은 자치분권 추진에 대해 전북도민의 의견을 전하고, 재정분권 실현을 위한 결의를 다지기 위해 전북도민이 한자리에 모였다.   
전라북도 14개 자치단체장과 의회 의장, 전북도민 등 600여명은 지난 6일 익산시 솜리문화예술회관에 모여 ‘전북도민과 함께하는 자치분권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전북시장ㆍ군수협의회(회장 황숙주 순창군수)가 주최하고 전국시장ㆍ군수ㆍ구청장 협의회(대표회장 염태영)와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지원했다. 전북시ㆍ군 의회 의장협의회(회장 박병술)도 함께했다. 이날 결의대회는 행사 배경과 추진 방향에 대한 정헌율 익산시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기초지방자치단체 중심의 재정분권의 필요성에 대한 강인재 원장의 강연, 결의문 낭독, 카드섹션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두 협의회가 정부와 중앙 정치권에 촉구한 내용은 △중앙-광역-기초의 수평적 협력관계 인식을 통한 기초지방정부 우선의 재정 분권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의 조속한 통과 △중앙정부의 지방소멸 위기에 적극 대응 등이다.
황숙주 전북시장군수협의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자치분권의 최종 목표는 지역주민이 지역의 주인이 되는 것”이라며 “중앙과 지방, 도시와 농산어촌이 고르게 발전하는 균형발전, 보충성의 원칙에 의한 기초지방정부 중심의 자치분권 실현에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어 “국세 지방세 비율의 7:3 조정의 재정 분권 실현 등을 통한 실질적인 지방분권이 이뤄지도록 우리 모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자”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계노동 퇴비공장 행정조치 ‘추궁’
  • 10월 18~20일 ‘장류축제’… 매일 밤 ‘장류 가을음악회’
  • 순창북중ㆍ고 총동문회 골프대회
  • 인계 노동 퇴비공장, 불법건축물에 ‘허가’
  • 체육단체 간담회…회장 선출 관심 ‘집중’
  • 귀성객들과 함께하는 우리마을 노래잔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