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교통(3) 주차장의 도로 개념
상태바
도로교통(3) 주차장의 도로 개념
  • 최환석 경위
  • 승인 2020.04.2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환석 경위가 알려주는 도로교통법 (3)
글 : 최환석 경위(순창경찰서)

최근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지역의 주차난 해소 등 공익적인 목적을 가지고 공영주차장 설치가 확대되고 있는데요. 과연 이러한 공영주차장은 도로교통법에서 정한 도로일까요? 
주차장은 별도의 주차장법이 있으므로 “주차장은 무조건 주차장인 만큼 도로는 아니다”라고 단순히 판단하면 안 됩니다. 왜냐하면, 공영주차장이라고 하더라도 도로교통법에서 정한 일반교통에 사용되고 있는 곳이면 도로라고 보는 것이 법원의 판단이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한 대법원판결을 보면, 공영주차장은 특정 상가 건물의 업주와 고객을 위한 것이 아니라 그 지역 일대의 주차난을 해소하고, 교통체증을 해소하는 공익적 목적을 가지고 시·군·구에서 설치한 것입니다. 그래서 일반 주차장처럼 사용료를 내는 유료이지만 일반 주차장보다는 저렴하게 이용할 수가 있는 곳입니다.
하지만 공영주차장이라고 하더라도 특별히 주차관리인이 상주하여 주차를 관리하지 않고 차량의 출입을 차단하는 장치가 설치되어 있지 않으며, 무료로 운영되고 있어서 불특정 많은 사람이 수시로 이용할 수 있는 경우라면 도로에 해당한다는 것입니다. 주차장이라고 하더라도 불특정 다수의 사람이나 차량 통행을 위해 공개된 장소로서 일반 교통경찰권이 미치는 공공성이 있는 곳이라면 도로교통법에서 말하는 도로에 해당한다는 것입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주차장은 주차구획선과 차량 이동이 가능한 공간으로 구분되는 곳인데, 도로는 주차구획선을 제외한 장소를 두고 하는 말입니다. 다시 말해 주차구획선 안의 경우에는 주차장법에 따라 당연히 이동을 위한 것이 아니라 주차만을 위한 곳이므로 어느 경우라도 도로가 될 수는 없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개인 소유의 땅에 땅 주인이 주차구획선을 임의로 그어놓고 그곳에 자신의 차량을 주차하는 곳이 도로일까요? 
이 경우에도 공개된 장소인지 공공성이 있는지, 여부를 따져보면 이해가 될 겁니다. 만약 일반적인 차량의 진입이 불가능하도록 땅주인이 차단기나 사람을 통해서 통제하고 있어서 누가 봐도 명백하게 주차장임을 인식하기에 충분하다면 도로라고 할 수는 없을 겁니다. 하지만 일반 차량의 소통이 가능한 주차구획선에 차량이 주차되어 있지 않고 다른 차량이 그대로 지나다니는,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은 주차구획선이라면 도로라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입니다. 
따라서 도로인지 여부를 따지기 위해서는, 단순히 그곳이 어떤 곳이라고 불리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누구에게나 공개된 장소이고, 공공성이 있는 일반적인 교통에 사용되는 곳이라면 그 어떤 곳이라도 도로라고 보는 것이 정확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쌍치ㆍ복흥 - 순창읍 직통버스 개통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
  • 홈마트, 이웃돕기성금 2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