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그리움
상태바
[독자시] 그리움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0.09.0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원 정봉애(순창읍 장류로)

가는 세월 잡지 못하고
날은 가고 밤도 가고
허둥대다 돌아보니
나이테만 늘어
어느새 구십 고개 넘어
구십 삼세에 이르러
불현듯 보고 싶은 얼굴들
친정 부모 형제
이십리길 멀다 않고 달려
친정 옛 집에 들렸건만
그리운 님들
그림자도 볼 수 없고
빛바랜 추억만
빈집 가득 너부러져 있더이다
누가 심은 콩인지
마당 가 콩잎만 무성하게 새파랗고
세월의 무게에 비스듬히 누워있는
대 사립문 한참이나 서성이며 바라보다
그리움도 보고픔도 내려놓고
빈가슴 다독이며 돌아설 적에
왜 이리 뒤통수가 허전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순창군, 코로나19 확진자 ‘40명’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권동주 씨, 장학금 1000만원 기탁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