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소나기
상태바
[독자시] 소나기
  • 박달재 시인
  • 승인 2020.09.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달재(구림 통안 출신)

먼 길 가다가 갑자기
왠 소나기가 쏟아져
이를 어쩌나

저만치 큰 나무 한 그루
얼른 그 아래로 피신해

홀랑 젖어버린 큰 나무
스쳐 조금 젖은 길손

소나기 삼형제가 지나가고
가던 길 다시 가는 길손
돌아보고 또 돌아보고
자꾸 뒤돌아보며 가고 있다
저 나무 덕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순창군, 코로나19 확진자 ‘40명’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권동주 씨, 장학금 1000만원 기탁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