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다시 책장을 넘기며
상태바
[독자시] 다시 책장을 넘기며
  • 정봉애 시인
  • 승인 2020.10.08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원 정봉애(순창읍 장류로)

가한 자락 먹구름 흘리고 간 빗소리에
푸드덕 잠 깨 보니
벽시계는 자정을 가리키는데
다시 눈 감아도 오지 않은 잠 찾을 길 없어
머리맡에 놓인 책장을 넘기며
차츰 눈꺼풀이 무거워지며
솔곳이 잠 들었든지
꿈결에 다시 책장을 넘기며
추적추적 내리는 밤비소리 
나 어릴적 엄마의 자장가 소리였어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강문경 가수, ‘트롯신이 떴다 2’ 우승
  • 강문경이 부른 〈아버지의 강〉 탄생 비화
  • 김성진 성진전업사 대표, 성금 100만원
  • 서명옥 옥천콘크리트 대표, 성금 100만원
  • 홈마트, 이웃돕기성금 200만원
  • 김보현 생활체육지도자 100만원 성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