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제주 여행사 대표들 순창 ‘방문’
상태바
광주-제주 여행사 대표들 순창 ‘방문’
  • 열린순창
  • 승인 2020.11.1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천산, 채계산, 금과배, 체험 농가…평가 ‘굿’

광주광역시와 제주도의 여행사 대표들이 지난 12일 순창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도와 (사)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광주와 제주공항을 연계한 외국인 국내여행(인바운드)과 내국인 국내여행(인트라바운드) 상품으로 광주-순창-임실-군산을 연계한 관광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열렸다. 방문단은 10일부터 12일까지 2박 3일 도내 숨은 여행지를 찾아다녔다.
코로나 사태 후 체험 관광이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체험 관광상품이 잘 꾸려진 도에 다른 지역 여행업계 관계자들이 방문해 음식점과 숙박업소들은 기대감을 보였다. 
군은 순창은 광주와 인접하고 전라북도 최남단에 위치해 순창을 거쳐야 하는 지리적 강점이 있다며 새 여행상품에 거는 기대가 크다.
실제로 체계산 출렁다리를 다녀간 제주 방문단은 “제주도에는 없는 다리다. 눈 앞에 펼쳐진 섬진강과 적성 뜰 풍경이 강과 논이 없는 제주도민에게는 매력적”이라며 긍정 평가했다.
또 “제주도민은 과일에 관심이 많다. 황토에서 자란 ‘금과배’는 제주에 없는 과일로 관광특산품으로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강천산은 수학여행단에 적합한 곳이라고 평가했고, 고추장민속마을은 외국인 여행지로 최적 장소라고 평했다. 체험농가도 수학여행 상품에 도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순창 관광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관광안내소(063-650,652-1674)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작복작 재미 지게 산당게’
  • 김봉호 노인회장, 중앙회 개혁위원 선임
  • 신정이 의원 5분발언
  • 인계 폐기물공장, 영업정지처분취소 ‘소송’
  • [드론순창] 추수 끝난 구송정 주변 늦가을 풍경
  • 쌍치 퇴비공장ㆍ돈사 악취 우려…주민 ‘반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