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우 선산곡, 2021 몽골문학상 수상
상태바
향우 선산곡, 2021 몽골문학상 수상
  • 림재호 기자
  • 승인 2021.10.1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상작 단편소설 〈이별〉

향우 선산곡 작가(사진)가 몽골문학연맹(몽골문인협회)이 국적을 막론하고 문인에게 수여하는 ‘2021 몽골문학상을 수상했다.

지난달 27일 몽골문학연맹과 꾸준히 교류를 가져온 한국동인지문학아카데미(대표 김한창)에 따르면 선산곡 작가의 단편소설 이별이 수상작이다. 이 작품은 한국 서정이 오롯이 담겨 한국문학의 정서가 빼어났다는 평가다.

오랜 기간 문학 교류를 가려온 양 단체는 코로나19로 대면 교류를 지속할 수 없게 되자 온라인에서 많은 의견을 나누며 수상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 작가는 1994년 수필 꽃씨 옆에서로 문예연구 수필부문 신인으로 등단, 정제된 언어의 수필로 활동하고 잇다. 2018년 단편소설로 신인상을 수상하고 계간 문예종합지 <표현> 봄호에 소설 제비초리가 실렸다. 최근 소설집 을 발간했다.

선 작가는 순창읍 남계리 출신으로, 전북수필문학회장과 국제펜클럽전북본부 회장을 역임했다. 지난 2011년 울란바타르대학에서 열린 1차 한국과 몽골 문학교류 세미나에서 양국 교류협약조인식에 참여한 창단 회원이다. 2021 몽골문학상 시상식과 문학 메달 수여는 국제펜클럽 전북본부 총회에서 시행할 계획이다.

김한창 대표(한국동인지문학아카데미)선 작가가 지닌 문학적 고뇌를 통해 많은 독자가 기쁨과 희망을 얻을 수 있다면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라며 이에 화답하는 몽골작가 문학상에는 촐롱체첵의 보고 싶은 어머니를 선정하고 상패를 몽골문학연맹에 보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보조금 받은 공장으로 담보 대출 ‘특혜 의혹’
  • 〈열린순창〉 필진이 새로워집니다
  • 새마을금고, 정기예탁금 103억 8500만원 유치
  • 팔덕 출신 최순삼 순창여중 교장
  • 옥천향토문화사회연구소 이사장 이ㆍ취임
  • [기자수첩]대모암 관련 감출 것이 많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