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일 도의원, 고추 정부 수매 ‘촉구’
상태바
최영일 도의원, 고추 정부 수매 ‘촉구’
  • 조재웅 기자
  • 승인 2021.11.0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수매 결정과 중장기적 지원대책 마련”

최영일 도의원(더불어민주당.사진)고추농가 최저생산비 보장을 위한 정부 긴급 수매 촉구 건의안을 대표발의 했다.

최 의원은 지난 8일 도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고추 정부 수매를 촉구했다.

최 의원은 작년 고추 가격 상승 기대심리로 고추 농사 경작 면적이 지난해보다 6.1%(현재 국내 고추 재배면적 약 33373헥타르로 축구장 33373개 정도)로 증가했고, 생산량은 지난해보다 34.7%가 증가했지만, 가격은 작년 11월 대비 35.8%가 하락해, 풍년을 맞은 고추농가에서 최저생산비조차 확보가 불투명해진 상황이라며 코로나19로 둔화된 소비심리로 과잉 생산된 고추 판매가 부진한 와중에 작년 보다 떨어진 가격으로 인건비는커녕 생산 재료비조차 메꾸기 힘든 실정이다. 김장철은 고추판매 대목이지만, 순창에서 최근 거래되는 고추 도매가격은 한 근 기준으로 작년 만 8000원에서, 현재는 그에 절반도 안 되는 7000원 안팎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북을 비롯해 주요 작물로 고추를 생산하는 몇 곳의 지역에서 정부 수매를 촉구하고 나섰음에도, 지난달 농식품부가 내놓은 김장 채소 수급 안정 정책에는 풍년기근을 맞은 고추에 대해 비축물량 약 1.4톤을 공급이라는 이해할 수 없는 정책을 내놨다고추 농가에 닥친 풍년기근 해결은 물론, 매년 상승하는 생산비로부터 적정한 판매가격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정부 긴급 수매 결정과 중장기적 지원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최 의원이 발의한 건의안은 만장일치로 통과되어 대통령과 국회를 비롯한 농림축산식품부로 전달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최기환 전 축협장, 순창군수 출마 선언
  • 순창군청 5년간 수의계약 현황 분석
  • 순창군청 인사발령(2022년 1월 10일자)
  • '열린순창' 선정 ‘2021년을 밝힌 사람들’
  • 군청 상반기 정기인사
  • 문화방송, 신정이 의원 관련 수의계약 의혹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