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도 사람처럼(2) 시인의 말
상태바
꽃도 사람처럼(2) 시인의 말
  • 채광석 시인
  • 승인 2022.02.23 0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광석 시인

순창 출신 채광석 시인은 대학 재학 중인 23세 때 등단했다. '대학 재학 중 등단'이라는 수사는 화려함 그 자체다. 하지만 등단은 '대학 재학 중 사법고시 합격' 등과는 화려함의 결이 전혀 다르다. 채광석 시인은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대에 절필을 한 후, 나이 쉰이 넘은 지난 20192번째 시집 <꽃도 사람처럼 선 채로 살아간다>를 펴냈다.

 

<꽃도 사람처럼 선 채로 살아간다> 시인의 말

살아왔고 살아갈 날이

하루하루 죄를 쌓아 올리는 거대한 돌탑 같다.

시인이 선량한 사람은 아니지만

시문 밖으로 출행한 지 스믈세 해 만에

다시 언어의 사원 앞마당을 기웃거린다.

쌓아올린 죄업의 돌 한 개 돌 두 개

덜어내고 싶기 때문이리라.

살아왔던 날들에서 만났던 많은 사람들이 있다.

내가 주었던 상처나 아픔, 슬픔 같은 것을

먼저 되돌아보게 된다.

님들께서 허용할 수 있는 한에서

너그럽게 용서해주신다면 내 가슴에도

가을볕 두어 줄, 혹은 하얀 눈 서너 잎

종교처럼 스며들 것 같다.

늘 님들을 위해 축원하며 살겠다.

마음의 큰 빚 하나를 덜어내며

또 다른 빚 하나를 지게 된다.

이 시들을 두려운 마음으로

나와 우리 세대의 그림자에게 바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중학생 ‘같은 질문 다른 생각’ 좌담회
  • 군 2022년 인건비 900억원 육박…자주재원 30% 차지
  • 최영일 군수, 공약사업 주민설명회
  • 청소년연극단 창작 뮤지컬 “오버 더 레인보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