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산 용내, 독특한 한가위 환영인사 ‘주목’
상태바
풍산 용내, 독특한 한가위 환영인사 ‘주목’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2.09.21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산면 용내마을이 추석을 맞아 귀향객을 환영하는 다채로운 방식의 시도가 이목을 끌었다.

용내마을은 기존의 환영현수막 대신 마을의 오래된 공용창고 외벽에 미디어아트를 활용해 환영인사를 전했다.

현재 용내마을 청년문화공동체 마을문화유산’(대표 이근요 외 8)은 순창의 마을을 다양한 방식으로 기록하고자 결성돼 올해 초부터 함께 영상을 제작하고 있다. 이들은 우리의 마을을 기록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10년후, 20년후 새로운 마을의 모습은 어떠하고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질문하는 계기로 삼고 있다.

미디어아티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마을주민 이근요(31·) 대표는 오랜만에 타지의 가족분들이 마을에 오신만큼, 새로운 시도로 마을의 환영인사를 전하고 싶었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한 뒤 오는 923일에 용내리에서 개최되는 마을영상 발표회를 홍보하기 위해 마을주민께도 먼저 홍보를 드리게 되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공용창고를 활용한 미디어아트와 더불어 풍산농악한마당패의 길놀이, 난타공연, 음악그룹 페이지의 초청공연이 마련되어있다마을을 사랑하는 누구나 함께 하실 수 있는 행사이니 뜻깊은 자리 함께 빛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마을문화유산은 마을 담벼락을 미디어아트의 도화지로 삼아 마을의 고유한 이야기를 표현하고, 마을주민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문화프로그램을 기획하는 등 마을에서 얻을 수 있는 다채로운 경험의 가능성을 청춘의 패기와 유쾌함으로 도전해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산골프장 확장 반대 대책위 ‘결성’
  • 김현수 이장(62·금과 내동마을)
  • 금산골프장 반대대책위 2차 회의
  • 태풍 지나간 ‘추석 대목 장날’ 풍경
  • 금산골프장 반대대책위, 성명발표 및 반대서명운동 돌입
  • [조재웅]타이어공장과 골프장 빗댈 일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