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국장]골프장 확장되면 정주인구 증대와 고용창출?
상태바
[최국장]골프장 확장되면 정주인구 증대와 고용창출?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2.11.23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주인구 증대와 고용창출 금산골프장 18홀 조성 적극환영

오늘(22) 오전 9시 현재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앞에 순창경제발전을 위한 모임명의로 걸린 현수막 문구입니다.

이 현수막을 본 한 주민은 도대체 순창경제발전을 위한 모임의 정체는 뭐냐고 물으면서 골프장 확장으로 순창군의 정주인구가 증대되고 고용창출이 된다면 백번이고 천번이고 찬성하겠지만, 강천산 관광객이 1년에 100만 명가량이 온다는데 그런 논리라면 순창군은 이미 잘 먹고 잘 사는 동네가 됐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주민은 이어 골프장이 확장되면 1년에 약 10만명 정도의 골프애호가들이 방문할 거라고 하는데, 10만명이 오면 정주인구가 늘고 고용창출이 된다는 논리의 근거는 대체 뭐냐아무리 개발업자의 논리라고 해도 순창군민으로서 자연환경을 훼손하고 생존권을 위협하는 골프장 확장을 순창읍 머리 꼭대기에서 하는 걸 어떻게 찬성할 수 있느냐고 따졌습니다.

현재 금산골프장 9홀은 지난 20043순창 컨트리클럽 레저산업개발()’순창읍 도시관리계획(체육시설-골프장) 설치를 위한 주민 제안서를 군청에 제출하면서 조성사업이 시작됐습니다. 에이포(A4) 용지 12쪽으로 구성된 이 주민 제안서에는 그럴 듯한 주장이 담겨 있습니다.

먼저 업체가 주장한 지역여건 변화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대중 스포츠 시설로 해마다 증가하는 골프 동호인의 수요를 충적시키고 지역민의 타지역 유출을 막고 타지역민의 지역유입을 유도하고 순창군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대중골프장 설치가 필요한 사항으로 유휴토지를 자연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환경친화적인 개발을 통하여 군민들의 여가생활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보임.”

업체가 주장한 장래효과에 대한 분석은 이렇습니다.

대중골프장 건설의 파급효과는 국토의 균형적인 발전 및 지방화시대에 부응하고, 지역주민의 신규고용 창출과 이를 통한 소득증대 효과 기대되며, 대중골프장건설은 순창군의 관광산업과 연계개발로 군의 관광수지 및 군의 인지도를 높이고 지방 세수 증대를 가져와 지방재정의 자립도 향상이 기대됨.”

모든 기업과 업체가 제안하는 사업계획서에는 장밋빛 전망과 분석이 담기기 마련입니다. 기업과 업체는 이윤창출이 목적이기 때문입니다. 사업계획서는 이윤창출의 목적에 맞춘 내용이 담기게 됩니다. 다음은 업체가 제안한 ‘(골프장 건설)제안 목적내용입니다.

세계적인 대중스포츠로 해마다 증가하는 전라북도의 골프 동호인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하여 순창읍에 순창 C.C(대중골프장, 9)를 조성하여 지역민의 타지역 유출을 억제하는 동시에 타지역에서 유입되는 이용객 유치를 통한 지역민의 소득증대와 지역민 고용창출 효과는 물론 순창군, 전라북도 관광산업과 연계하는 패키지 관광을 개발할 수 있도록 현재 자연녹지지역인 순창읍 순화리 산10-1임일대를 도시계획시설(체육시설-골프장)로 결정하여 골프장건서을 통하여 지역발전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금산골프장으로 불리는 순창 C.C(대중골프장, 9)는 지난 200710월 개장됐습니다. 9홀의 면적은 203636제곱미터(), 6만평이 조금 넘는 규모입니다. 계획에 따라 9홀 골프장이 18홀로 확장되면 총 면적은 80764제곱미터(), 24만평이 넘게 됩니다. 9홀에서 18홀은 수치상 2배이기는 하지만 면적은 4배 이상으로 확장됩니다. 금산이 거의 사라지는 규모입니다.

금산골프장 9홀이 개장된 지 어느덧 15년이 지났습니다. ‘순창 컨트리클럽 레저산업개발()’2004주민 제안서에 주장한 내용이 맞았다면 적어도 순창읍은 정주인구 증대고용창출효과로 호황을 누렸어야 합니다. 결과는 어떻습니까. 금산을 훼손했다는 사실밖에는 남은 게 없지 않습니까.

현재 금산골프장은 주인이 디케이레저로 바뀌어 18홀 확장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디케이레저는 아파트브랜드 로제비앙으로 대표되는 대광건영(대표이사 조영훈)이 금산골프장 확장을 위해 만든 회사입니다. 대광건영과 같은 건설업체는 토지와 건물 개발로 돈을 법니다. 군민에게 어머니와 같은 금산은 이들에게 돈벌이 수단에 지나지 않을 겁니다.

정주인구 증대와 고용창출 주장은 사실과 다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경인계면향우회 정기총회…회장 이·취임식
  • 풍산 출신 김예진 씨, '히든싱어'-노사연 편 우승
  • 금산골프장 확장 관련 공청회 개최
  • 순창, 숨겨진 이야기(10) 순창 토착성씨와 향리층
  • 이성용 의원, 순창장류·한국절임 감사 요청
  • 축협 한우식당, 결국 향교 옆에 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