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배원이‘복지 등기’ 활용해 위기 가구 살핀다
상태바
집배원이‘복지 등기’ 활용해 위기 가구 살핀다
  • 최육상 기자
  • 승인 2023.02.28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정보 등기우편’ 배달하면서 가구 상황 직접 파악

 

오는 4월부터는 집배원이 가가호호 방문하는 평소 업무의 특성을 살려서 위기 가구를 돌보고 새로운 위기 가구도 발굴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된다.

군은 순창우체국(국장 송정환)과 함께 오는 41일부터 집배원이 복지내용 안내 등이 담긴 등기우편을 위기 가구에 배달하면서 직접 가구 상황을 살피고 지원이 필요한 가구도 발굴하는 제도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과 우체국은 지난 20일 군수실에서 복지등기 우편서비스사업업무협약식을 체결하고 복지사각지대와 소외계층의 위기 상황을 최소화하는 노력을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

복지등기 우편서비스 사업은 위기 의심 가구에 복지사업 안내 정보를 담은 등기우편을 발송하면 집배원이 해당 가구의 위기 상황 여부를 파악해 군청 복지부서에 다시 전달하는 체계로 운영된다.

발굴된 위기 가구는 상담 후 읍·면 행정복지센터와 연계해 긴급복지, 공공·민간 서비스 등 다양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지원받게 된다.

송정환 우체국장은 우체국의 인적·물적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살피고, 순창군과 적극 협력해 찾아가는 복지·행정서비스의 공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최영일 군수는 복지등기 공익사업이 복지 위기 가구 사전 발굴과 지원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립·은둔 등 위기 가구를 대상으로 적기에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20227월부터 광주 북구, 전남 영광군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 8곳에서 복지등기우편시범 사업을 시작했다. 집배원들이 복지 정보와 생필품 등이 담긴 등기우편을 배달하면서 모은 가구 생활 실태 등의 여러 정보는 지자체 전산망과 인력이 미처 발견하지 못한 위기 의심 가구를 발굴해 지원하는 데에 활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과초등학교 100주년 기념식 4월 21일 개최
  • 우영자-피터 오-풍산초 학생들 이색 미술 수업
  • “조합장 해임 징계 의결” 촉구, 순정축협 대의원 성명
  • 재경순창군향우회 총무단 정기총회
  • 순창군청 여자 소프트테니스팀 ‘리코’, 회장기 단식 우승
  • ‘초연당 정원 음악회’ 꽃·술·음악에 흠뻑 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