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중학교 입학식 체험·취재
상태바
순창중학교 입학식 체험·취재
  • 임지호·임문호 학생기자
  • 승인 2023.03.08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생답게, 2~30년 후에도 좋은 추억으로 남을 수 있게”
임지호·임문호 학생기자

지난 32일 순창중학교 신입생들은 자신을 중학교 1학년으로 만들어주는 입학식을 기대하고 있었다. 입학식은 2교시, 10시쯤에 우정관 강당에서 진행되었다. 신입생들이 입학식 준비를 간단히 마치자 재학생들이 입장했다.

입학식은 정진복 교장 선생님이 선생님들을 소개한 뒤 신입생 대표가 선서를 했다. 교장 선생님은 신입생들에게 중학생답게, 2~30년 후에도 좋은 추억으로 남을 수 있게딱 이 2가지만 요청하셨다.

입학식이 끝나고 신입생 한 명을 인터뷰했다.

선배들에게 환영받을 때 어땠나요?”(기자)

좀 부담스러웠어요.”(신입생)

선생님은 어땠나요?”(기자)

친절하셨어요.”(신입생)

친절한 선생님으로부터 학교 소개를 받은 뒤 자기소개를 했다. 이어 선생님의 안내를 받으며 학교 이곳저곳을 둘러보았다. 학교를 돌아본 후에는 반으로 돌아가 동아리와 학교 스포츠 클럽, 청소 구역을 정했다. 중학교에서 첫 급식을 먹은 뒤에 반에서 쉬었다가 도서실로 이동해 환경에 관련된 강의를 들었다. 강의가 끝난 후 반으로 돌아가 청소를 하고 하교했다.

(편집자 주. 임지호·임문호 학생기자는 올해 순창중학교 신입생으로, 지난해 순창교육청이 지원하고 <열린순창>이 진행한 순창초등학교 어린이기자단 교육을 받은 학생들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희승 대표변호사 소속 법무법인 고창인 조합장 2심 변호인단 맡아
  • 동계 황재열·김지환 부부 차남 황인재 선수 축구 국가대표 선발 ‘영예’
  • [칭찬 주인공] 김영현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주무관
  • 축협 이사회 ‘조합장 직무 정지 6개월’ 논란
  • 순창친환경연합(영)‘친환경 체험학습’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시간표 새로 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