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북중, 박종택 부장판사 선배와의 만남
상태바
순창북중, 박종택 부장판사 선배와의 만남
  • 이영석 교사
  • 승인 2023.04.19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사진 이영석 순창북중 교사

 

순창 풍산 출신 박종택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순창북중·고려대)14일 오후 모교인 순창북중학교를 방문, 교직원들과 학교발전방안을 논의하고 2·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특강을 가졌다.

13회 졸업생인 박 부장판사는 졸업한 지 40여 년이 지나 많은 것들이 변화했으나 사제의 도와 열심히 공부하는 열의만큼은 아직도 변치 않은 것 같다고 모교 방문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 부장판사는 중학교 시절에 형성된 우정과 타인을 배려하는 따뜻한 공감 능력은 인생을 살아가는 데 있어 매우 중요한 삶의 지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면서 선생님들의 가르침을 받아 열심히 공부하고 노력하되, 하나님이 주신 다양한 재능을 갈고 닦아 자신의 삶을 풍요롭게 살찌우고, 지역사회와 국가발전에 큰 역할을 감당하는 건전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해주기를 바랐다.

박 부장판사는 끝으로 박노해 시인의 <다시>라는 시를 소개하면서 내가 먼저 참 좋은 사람이 되어 따뜻하고 희망찬 사회를 만드는 새길을 열어달라고 당부했다.

희망찬 사람은

 그 자신이 희망이다

 

 길찾는 사람은

 그 자신이 새길이다

 

참 좋은 사람은

그 자신이 이미 좋은 세상이다

-박노해 <다시> 중에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희승 대표변호사 소속 법무법인 고창인 조합장 2심 변호인단 맡아
  • 동계 황재열·김지환 부부 차남 황인재 선수 축구 국가대표 선발 ‘영예’
  • [칭찬 주인공] 김영현 순창읍행정복지센터 사회복지 주무관
  • 축협 이사회 ‘조합장 직무 정지 6개월’ 논란
  • 순창친환경연합(영)‘친환경 체험학습’
  • [새내기 철학자 이야기]시간표 새로 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