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과초 40회 동창 23번째 만남
상태바
금과초 40회 동창 23번째 만남
  • 박완기 총무
  • 승인 2023.11.21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쓴이 박완기 총무

 

금과초 40회 동창들의 스물세번째 만남이 지난11~12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팔덕구룡가든에서있었다. 우리 동창들은 전국 각지에서 서로 연락하여 29명이 모였다. 경인지역 동창들은 아침10시 용산역 광장에서 약속 장소로 출발했다.

호남지역 동창들은 약속장소에 먼저 나와 정담을 나누면서 친구들을 기다리다, 도착한 우리들을 반갑게 맞아주었다.

김용례 동창회장은 앞으로도 우리동창들은 변함없이 건강하게 만나자며 건배사를 제안하였다

한편 지난6년간 어려운 여건에서도 물심양면으로 후원하고 탁월한 리더십으로 우리동창회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이해수(수양) 회장에게는 공로패를, 설동규(발산) 총무에게는 감사패를 동창들의 정성을 담아 전달하였다.

특히 이번 모임에는 동창회 모임 후 처음으로 늑곡마을 박영규 동창이 참가하여 반가움이 더했다. 무슨 할 이야기들이 그리 많은 건지 거의 뜬눈으로 밤을 새운 우리들은 이튿날 아침 추어탕으로 몸을 풀었다. 이어진 회의안건으로 내년에는 날짜를 4월로 옮겨 부안 변산반도에서 만나기로 하였고 동창회의 원활한 개최를 위해 한두 달 전에 미리 예약을 마감하기로 하였다.

처음으로 순창이 아닌 다른 곳에서의 모임으로 아쉬움도 있겠지만 색다른 경험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거라 생각하면 가슴이 설랜다.

참가하거나 후원해준 우리 동창생,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 다음을 기대하며 친구들! 항상 건강하게 지내고 내년에 봐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발바닥 교육(34)수건을 돌리고 학교에서 나온다
  • ‘니나의 밀밭’ 이하연 농부
  • 1988년생 젊은 이장 - 구 용 월산마을 이장
  • 검찰, 고창인 조합장 ‘기소’
  • ‘풍구’가 왔다!
  • “이번 설엔 자녀들이 온다고 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