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 행사, 순창 곳곳에서 열려
상태바
정월대보름 행사, 순창 곳곳에서 열려
  • 정명조 기자
  • 승인 2024.02.2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유등면을 시작으로 6개 면 달집태우기, 당산제, 기원제 거행
‘어루액이야 어루액이야 어기영차 액이로구나’ 액맥이 타령·농악 울려 퍼져

지난 24일 정월대보름을 맞아 순창 곳곳에서 달집태우기 등의 행사가 열렸다. 22일 유등면을 시작으로 23일 금과면·복흥면·구림면, 24일 팔덕면·동계면에서 달집태우기 행사가 각각 거행됐다.

적성면은 24일 채계산 출렁다리 입구에서 안전과 풍년을 기원하는 기원제를 열었으며 상리마을(구림), 장안마을(팔덕), 동산마을(복흥), 호치마을(금과), 두지마을(풍산), 장덕마을(순창읍), 수정마을(동계) 등에서 달집태우기, 당산제, 정월대보름 굿 등이 개최됐다.

유등면 달집태우기행사가 지난 22일 섬진강 군민체육공원에서 유등 고뱅이농악단 주관으로 열렸다.
유등면 달집태우기행사가 지난 22일 섬진강 군민체육공원에서 유등 고뱅이농악단 주관으로 열렸다.
팔덕면 달집태우기 행사가 지난 24일 팔덕초등학교에서 애향운동본부 팔덕지회 주관으로 열렸다.
팔덕면 달집태우기 행사가 지난 24일 팔덕초등학교에서 애향운동본부 팔덕지회 주관으로 열렸다.

정월대보름은 한 해의 첫 보름이자 보름달이 뜨는 날로 음력 115일에 지내는 우리나라의 명절로 우리 세시풍속에서는 가장 중요한 날로 설날만큼 비중이 크다.

복흥면 달집태우기
주관_주민자치위원회
(사진제공 김민성)
금과면 달집태우기
주관_금과들소리보존회

 

 

 

 

 

 

 

동계면 달집태우기
주관_청년회
(사진제공 조은영)

 

 

 

구림면 달집태우기<br>주관_주민자치위원회<br>(사진제공 강승구)<br>
구림면 달집태우기
주관_주민자치위원회
(사진제공 강승구)

 

적성면 안전 및 풍년기원제
주관_주민자치위원회
풍산 두지마을 달집태우기
주관_두지마을회
(사진제공 구준회)

 

 

 

 

 

 

 

모든 액을 꽁꽁 묶어서 달집에 태워버리세

대보름달은 풍요의 상징이고 불은 모든 부정과 사악을 살라버리는 정화의 상징이다. 부족함이 없는 넉넉한 새해, 질병도 근심도 없는 밝은 새해를 맞는다는 사람들의 꿈이 행동으로 나타난 것이 달집태우기이다. 달집이 탈 때 고루 한꺼번에 잘 타오르면 풍년, 불이 도중에 꺼지면 흉년이 든다고 판단하는 곳도 있다.

민속문화 보존과 전통을 꾸준히 이어온 순창, 올해에도 군민이 건강하고 안녕하여 군민 모두가 행복한 순창이 되길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금과초등학교 100주년 기념식 4월 21일 개최
  • 우영자-피터 오-풍산초 학생들 이색 미술 수업
  • “조합장 해임 징계 의결” 촉구, 순정축협 대의원 성명
  • 재경순창군향우회 총무단 정기총회
  • 순창군청 여자 소프트테니스팀 ‘리코’, 회장기 단식 우승
  • ‘초연당 정원 음악회’ 꽃·술·음악에 흠뻑 취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