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속시한줄(73) “세상은 소풍 왔듯 살다 가는 거야”
상태바
햇살속시한줄(73) “세상은 소풍 왔듯 살다 가는 거야”
  • 조경훈 시인
  • 승인 2021.11.02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귀천(歸天)

천상병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새벽빛 와 닿으면 스러지는

이슬 더불어 손에 손을 잡고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노을빛 함께 단 둘이서

기슭에서 놀다가 구름 손진하면은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

 

천상병 시인이 세상을 떠나면서 묘비명에 남겨 새긴 시가 바로 귀천입니다.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쇼우물쭈물하다 나 이렇게 끝날 줄 알았다라고 썼고, 프랑스의 밋셀프레미오나 그대를 사랑했더니 그대는 백배나 많은 것을 갚아주었다. 고맙다 인생이여!”라고 묘비명에 썼습니다.

누구나 한 삶을 마감하고 죽음을 맞이할 때는 한 마디 소감을 묘비명에 새기고 싶어 하는데 천상병 시인은 나 하늘로 돌아가리라 / 아름다운 이 세상 소풍 끝내는 날 / 가서, 아름다웠더라고 말하리라라고 묘비명에 썼습니다.

우리가 시를 대할 때 서정주의 시는 교과서 적인 위엄이 있고, 천상병의 시는 대중적인 이웃집 아저씨 같은 느낌을 줍니다. 그는 서울대 상대를 나와 인텔리층에 속한 직장에 다녔지만 1952년 문예지 등단으로 시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1960년대에 와서 이른바 동백림 사건에 연루되어 그 후유증으로 기인에서 폐인으로 전락하고 말았습니다. 그는 한 때 행방불명이 되어 죽은 줄 알고 문우들이 유고 시집을 냈는데 그는 무연고자로 병원에 살아 있었고, 그 때부터 그는 내 돈처럼 당당하게 친구들에게 막걸리 한 병 값만 받아 생활하면서 <>, <주막에서>, <귀천> 등 시를 남겼습니다.

우리 인간 모두는 죽음을 무서워하는데 천상병은 고통스러웠든 삶의 일생을 소풍으로 생각하고 즐겁게 살았습니다.

어쩌면 그는 고달프게 사는 우리드에게 뭐 그렇게 힘들게 사니? 세상은 소풍 왔듯 살다 가는 거야껄껄 웃게 하는 하늘이 보낸 시인이었습니다.

 

천상병(千祥炳) 1930~1993. 일본 출생.

작품집 <>, <주막에서>, <귀천>, <나 하늘로 돌아가네> 등이 있다.

그림 조경훈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창인 조합장이 복귀하면 순정축협 정상화가 불가한 이유
  • 발바닥 교육(31) 식판(食板)을 들기가 힘들다
  • 순정축협 노조, 돌아가며 순창·정읍서 1인 시위
  • 풍산추모공원 공동 대책위원장의 가을 단풍
  • 순창친환경연합(영) 서울에서 ‘논학교’ 진행
  • 아동행복수당 7세~17세 지급 확대